교제/소식

모든 게시글

2021년 7월 8일 아침 Q.T (잠언 14장-18장)

<묵상말씀> 잠언 17장 3절

3 도가니는 은을, 풀무는 금을 연단하거니와 여호와는 마음을 연단하시느니라

마음은 참으로 중요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그분께 가까이 나아갈 때 마음을 깨끗하게 해주셔서 복을 누리도록 하십니다. 우리는 마음을 어떻게 다스려야 할까요?

첫째, 마음이 준비되어야 은혜를 누릴 수 있습니다. 우리의 행복이 외부적인 조건에 달려 있는 것처럼 착각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따로 있습니다. 물질적으로 풍요하면서도 불행한 가족이 참으로 많습니다. 하지만 부족한 것이 많아 불편해 보여도 행복을 누리는 가족도 많습니다. 그리고 비천한 자리에 있다가도 지혜로운 마음을 가지면 인정받을 기회가 옵니다.하나님의 말씀을 가까이하는 것이 큰 은혜가 되는 이유는 우리 마음을 이와 같이 연단시켜 주시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겉으로 보이는 축복만이 아니라 그런 은혜를 받을 만한 마음을 준비시켜 주십니다.

둘째, 악한 마음을 화를 부른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마음을 제대로 먹지 않으면 은혜를 누릴 기회가 가까이 와도 그것을 누리지 못합니다. 마음은 우리의 혀를 통해 가장 먼저 드러납니다. 사람들 중에는 다른 이들이 잘되는 것을 견디지 못하고, 또 자신보다 약해 보이는 이를 조롱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힘이 없는 이들을 조롱한다고 자신이 높아지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모든 것을 다 보고 계십니다. 게다가 우리는 앞으로 상황이 어떻게 바뀔지도 알 수 없습니다. 말을 통해 죄를 짓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당장 도움이 될 것 같이 보이지 않아도 다른 사람을 잘 대하고 지혜롭게 말하면 그것을 통해 더욱 큰 것을 누리게 해 주십니다. 위로하는 입술을 가집시다. 다른 사람의 어려움을 안타까이 여기는 마음을 가집시다. 선한 마음을 품으면 내가 어려울 때 나를 도울 많은 사람들을 준비하게 됩니다.


셋째, 미련하게 악을 고집하지 말아야 합니다. 지혜로운 마음은 시간이 지날수록 계속 자신을 돌아보고 고쳐 나가게 해서 점점 정결하고 더욱 지혜롭게 합니다. 하지만 지혜롭지 못한 마음은 거꾸로 갑니다. 악한 마음은 얼른 돌이키지 않으면 안타깝게도 가면 갈수록 점점 더 미련해지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바른 길에서 점점 멀어지고 주변 사람들에 대해서는 계속 원한을 쌓으면 결과가 어떻게 될지 생각해 봅시다. 잔인한 사자를 만나는 것과 같은 무서운 결과가 다가옵니다. 그런 미련한 사람 곁에 있다가는 함께 무슨 화를 당할지 모릅니다. 그러므로 뒤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고 자신의 생각만 고집하는 미련한 사람이 되지 않도록 합시다.


우리는 말씀을 통해 자신의 마음을 늘 살펴야 합니다. 잘못된 줄 알면서도 고집하고 있는 미련함이 있다면 얼른 돌이킵시다. 그것이 은혜를 누리는 비결입니다.

<적용>

1) 내 마음이 하나님의 은혜받기에 합당한 마음이 되어 있는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집시다.

2) 이것이 하나님 보시기에 옳지 못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고집을 부리고 있는 영역이 있다면 회개하는 시간을 가집시다.

<기도 제목>

사랑과 은혜가 풍성하신 하나님, 저에게 지혜로운 마음을 주시고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를 누릴 수 있는 마음이 되게 하소서. 이 시간 미련하게 악을 고집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면 깨닫게 하시고 회개하게 하소서. 또한 오늘 하루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을 만나는 은혜를 허락하여 주소서.

조회 76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1년 10월 25일 아침 Q.T (누가복음 7-8장)

<말씀 묵상> 예수께서 들으시고 그를 놀랍게 여겨 돌이키사 따르는 무리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스라엘 중에서도 이만한 믿음은 만나보지 못하였노라 하시더라 (눅 7:9) 본문 말씀에서 우리의 가슴을 따뜻하게 하는 감동적인 인물을 한 사람 만나게 됩니다. 그는 로마 군대의 한 백부장입니다. 그는 무엇으로 예수님을 감동시켰을까요? 1) 사랑으로 첫

2021년 10월 23일 아침 Q.T (누가복음 4-6)

<말씀 묵상> (눅 5:4) 말씀을 마치시고 시몬에게 이르시되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 (눅 5:5) 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하고 예수님은 이른 아침에 바닷가에 나가 말씀을 가르치셨습니다. 시몬(베드로)의 배에 오르신 것도 말씀을 들으러 나

2021년 10월 22일 아침 Q.T (누가복음 1-3)

<말씀 묵상> (눅 1:62) 그의 아버지께 몸짓하여 무엇으로 이름을 지으려 하는가 물으니 (눅 1:63) 그가 서판을 달라 하여 그 이름을 요한이라 쓰매 다 놀랍게 여기더라 (눅 1:64) 이에 그 입이 곧 열리고 혀가 풀리며 말을 하여 하나님을 찬송하니 성경은 사가랴와 엘리사벳 부부가 ‘하나님 앞에 의인이며, 주의 모든 계명과 규례대로 흠이 없이 행하였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