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제/소식

모든 게시글

2021년 7월 13일 아침 Q.T (전도서 1-5장)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또 사람들에게는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이 하시는 일의 시종을 사람으로 측량할 수 없게 하셨도다

(전 3:11)


우리가 이 세상 살아가는 모든 것이 다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우리 인생에 우연이란 없습니다. 그 어떤 하나의 일어난 일들도 결국은 그 퍼즐이 다 맞춰져서 아름다운 하나님의 뜻을 우리 삶 가운데 이루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이 우리가 우리의 노력으로 성취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때에 이루신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1) 하나님의 때가 있다(1절, 2절)

태어날 때가 있으면 죽을 때가 있고, 올라갈 때가 있으면 내려갈 때가 있고, 무엇을 얻을 때가 있으면 잃을 때가 있고, 또 웃을 때가 있으면 울 때가 있습니다. 이 ‘때’를 내가 정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일생을 주관하고 계시고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그 ‘때’를 이루어가시는데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11절)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때에 모든 것을 아름답게 해주실 것을 믿고 감사로 나아가기를 바랍니다.



2)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 (11절)

둘째로, 하나님의 때를 기다리는 우리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습니다.

하나님을 알지 못하고 세상에서 마음의 평화를 얻으려고 하는 사람은 절대로 평화를 얻을 수가 없습니다. 돈을 많이 번다고 마음에 평화가 오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마음에 근심이 쌓입니다. 진정한 마음의 평화는, 예수를 믿고 우리 하나님 아버지를 우리 아버지로 부르고 섬길 때에 우리에게 임하게 되는 것입니다. 세상에서 참된 평안과 만족을 얻으려고 하지 마시고, 예수 믿고 주님 안에서 참된 평화와 만족을 얻게 되기를 바랍니다.



3) 하나님의 절대 주권

셋째로, 우리가 잊지 말아야 될 것은 하나님께서 절대적인 주권을 갖고 우리를 다스리고 계신다는 것입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여러분이 오늘 이곳에 와서 예배드리는 이 자체가 하나님의 은혜요, 선물인 것입니다. 모든 것에 하나님의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일을 이루십니다. 그러므로 약속의 말씀에 순종하며, 감사의 믿음을 가지고 매일매일 순간순간 최선을 다하여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삶을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


<적용>

1) 지금 나의 때는 어떤 때라고 생각하십니까?

2) 영원을 사모하는 자로서 오늘 해야할, 주님이 기뻐하실 일은 무엇입니까?



<기도>

모든 것에 주님의 뜻과 때가 있음을 고백합니다. 주여 우리를 선한 길로 인도하시고, 그 뜻에 항상 순종하는 삶 살아가게 하옵소서.

조회 8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1년 10월 28일 아침 Q.T (누가복음 13-16장)

<말씀 묵상> 이에 일어나서 아버지께로 돌아가니라 아직도 거리가 먼데 아버지가 그를 보고 측은히 여겨 달려가 목을 안고 입을 맞추니 (눅 15:20) 오늘 말씀은 돌아온 탕자에 대한 비유입니다. 아버지를 떠난 둘째 아들을 기쁨으로 아버지가 받아들입니다. 이 말씀을 통해 우리가 깨달을 수 있는 교훈은 무엇일까요? 1) 사랑은 용서의 열매이다 용서하지 않고는

2021년 10월 27일 아침 Q.T (누가복음 11-12장)

<말씀 묵상>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구름이 서쪽에서 이는 것을 보면 곧 말하기를 소나기가 오리라 하나니 과연 그러하고 (눅 12:54) 오늘 본문 말씀은 예수님의 말씀으로 무리에게 하신 말씀입니다. 예수님을 따라 다닌 사람들은 정말로 많았고 각자가 원하는 것들이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런 사람들을 향해서 말씀하십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책망하셨습니다

2021년 10월 26일 아침 Q.T (누가복음 9-10장)

<말씀 묵상> 대답하여 이르되 네 마음을 다하며 목숨을 다하며 힘을 다하며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또한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였나이다(눅 10:27) 율법 교사가 예수님을 찾아와 “내 이웃이 누구입니까?”라고 물었습니다. 예수님께서 대답 대신 한 가지 비유를 들어 주셨습니다. 바로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입니다. 길이라는 것입니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