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제/소식

모든 게시글

2021년 1월 18일 아침 Q.T (출애굽기 1~4장)

“그 여자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으니 그가 잘 생긴 것을 보고 석 달 동안 그를 숨겼으나 더 숨길 수 없게 되매 그를 위하여 갈대 상자를 가져 다가 역청과 나무 진을 칠하고 아기를 거기 담아 나일 강가 갈대 사이에 두고” (출애굽기 2장 2~3절)

“아들이 태어나거든 너희는 그를 나일 강에 던지고 딸이거든 살려두라” (출1:22) 왕의 명령이 떨어졌습니다. 애굽 땅에 노예가 증가하면 어떤 모양이든 영향력을 행세하게 될 것이고 반란의 여지도 있으니 사전에 차단하려 한 것입니다. 이 왕의 명령을 듣고 수많은 남자 아이들이 나일 강에 던져 졌습니다. 그러나 모세의 부모는 왕의 명령을 두려워하지 않고, 그 명령을 따르지 않고 삼 개월이나 숨겨 키웁니다. 그렇게 할 수 있었던 이유가 무엇이었을까요?


첫째, 하나님을 기대하고 소망하였습니다. 요게벳은 모세가 태어났을 때 “그가 잘 생긴 것”을 보고 숨겼습니다.(2절) 이것은 먼저 그 아이의 준수함과 ‘남다른 가능성’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이 말은 창조와 관련된 하나님의 의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가 잘 생긴 것”이란 말은 “토브”라는 원어에서 유래되었습니다. 토브는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신 후 “보시기에 좋았더라.”는 말씀의 말과 같습니다. 이러한 관점 모세의 부모는 태어난 아이를 보고 하나님께서 이 아이를 통해 그리실 새로운 세상을 꿈꾸게 되었을 것입니다. 지금은 비록 애굽에서 고통 속에 있지만 이 아이를 통해 그 가정에 그리고 그 민족에 새 창조를 열어 가실 하나님을 기대하고 소망하였던 믿음이 아이를 죽이지 못하게 한 것입니다.


둘째, 하나님의 구원과 보호를 신뢰하였습니다. 그러나 더 이상 집에서 키울 수 없게 되었을 때 ‘갈대상자’를 가져 다가 물이 세지 않도록 역청과 나무진을 칠하고 아기를 담아 나일 강가 갈대 사이로 띄워 보냅니다. 세상을 살다 보면 세상의 많은 소리 소문을 듣게 됩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낯설고 불확실한 미래를 살아가는 현시대에 여러 정보들은 꼭 지켜야 할 것 같은 왕의 명령과 같이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세상의 명령을 따르고 있습니다. 애굽에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도 그러했습니다. 그러나, 모세의 부모는 믿음으로 고민했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길을 택했습니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으로 그 아이를 돌봤고 이제 하나님께 맡기며 갈대상자를 만들어 강으로 띄어 보내는 것입니다.


여기 나오는 ‘상자’라는 원어로 ‘테바’라는 단어로 노아의 ‘방주’도 ‘테바’라는 단어입니다. 왕의 명령대로 라면 죽을 아이지만, 온 인류를 물로 심판하실 때에 한 가정을 방주 속에 넣어 또 다른 세상을 기대하신 그 하나님을 향한 믿음으로 부모들은 이 모세를 통해 하나님의 구원이 펼쳐 지기를 기도하는 마음으로 ‘테바’에 넣어서 맡겨 드리는 것입니다. 여러분 구원의 방주는 예수 그리스도, 그리고 그의 몸 된 교회를 가르칩니다. 그리고 이 복된 방주는 우리의 가정이 되어야 하고, 예수 믿는 한 사람 한 사람이라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많은 소식과 정보를 얻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유행과 세상 권세자들의 명령이 아니라, 그분의 명령인 말씀을 기대하고 소망하며 순종하여 구원과 보호를 경험하는 우리들의 삶이 되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적용과 나눔]


1. 올 한 해의 계획과 목표는 무엇입니까? 그것이 세상의 명령을 향하고 있습니까? 하나님의 말씀을 향하고 있습니까? 점검하고 결단한 것을 이룰 수 있도록 기도하는 시간을 가져 봅시다.


2. 내 삶을 흔들고 두렵게 하는 소리들은 무엇입니까? 삶의 여러 영역에서 하나님의 말씀에 더욱 집중하고 순종하기 위해서 해야 할 일들을 정하고 실천해 봅시다.

[기 도]


세상의 여러 소리 소문에 흔들릴 것이 아니라, 주님의 말씀 위에 서서 순종하여 나가길 원합니다. 악한 이 시대를 본 받지 아니하고, 분별하여 비둘기 처럼 순결하고 뱀 처럼 지혜롭게 주님의 뜻을 이룰 수 있도록 성령께서 함께 하시고 은혜를 허락하여 주옵소서.

조회 16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1년 5월 11일 아침 Q.T (역대하 9-12장)

<말씀 묵상> (대하 10:15) 왕이 이같이 백성의 말을 듣지 아니하였으니 이 일은 하나님께로 말미암아 난 것이라 여호와께서 전에 실로 사람 아히야로 하여금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에게 이르신 말씀을 응하게 하심이더라 솔로몬이 왕위로 있을 때 이스라엘은 평안하고 가장 번성하였던 시기였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번영 뒤에는 어두운 측면도 있었습니다. 즉 백성들은

2021년 5월 10일 아침 Q.T (역대하 6-8장)

<말씀 묵상> (대하 6:13-14) 솔로몬이 일찍이 놋으로 대를 만들었으니 길이가 다섯 규빗이요 너비가 다섯 규빗이요 높이가 세 규빗이라 뜰 가운데에 두었더니 그가 그 위에 서서 이스라엘의 모든 회중 앞에서 무릎을 꿇고 하늘을 향하여 손을 펴고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천지에 주와 같은 신이 없나이다 주께서는 온 마음으로 주의 앞에서 행하는 주의

2021년 5월 8일 아침 Q.T (역대하 1~5장)

<묵상말씀> 역대하 3:17 그 두 기둥을 성전 앞에 세웠으니 왼쪽에 하나요 오른쪽에 하나라 오른쪽 것은 야긴이라 부르고 왼쪽 것은 보아스라 불렀더라. 오늘 본문은 드디어 솔로몬 왕이 성전건축을 시작하게 됩니다. 그런데 솔로몬 왕은 성전을 건축하면서 성전 앞에 기둥 둘을 세우게 됩니다. 하나는 좌편에, 하나는 우편에 세우게 되는데 그 이름이 하나는 야긴이요

​게시판